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업선호업종' 폐업도 최다
PC방 호프집 편의점 등이 매물 1위
 
김영수 기자   기사입력  2008/10/20 [17:21]
처음 창업하려는 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호프집이나 편의점 등 이른바 ‘창업선호업종’ 점포가 무더기로 판매 리스트에 오르고 있어 주목된다.
 
20일 점포거래 사이트 점포라인이 매물 3380건(9월분 1,324건, 10월분 2,056건)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매매를 원하는 점포가 9월 대비 55.28% 늘어난 가운데 특히 호프집 등 창업선호업종 매물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프집 업종 점포매물은 9월 들어 28건 등록에 그쳤지만 10월 들어서는 81건으로 급증했다. 9월과 비교해 세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타 업종 점포매물도 모두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편의점 업종 점포의 9월 매물은 총 24건이었으나 10월 들어 47건에 달했다.
 
퓨전주점과 치킨가게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9월 들어 40건의 매물이 등록됐던 퓨전주점 점포는 10월 80건으로 정확히 2배가 늘었고 치킨가게는 9월 16건에서 10월 29건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또 고기집도 9월 92건에서 10월 141건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매물이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이들 업종의 권리금 역시 최대 3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고기집은 9월 1억5000만원에서 10월 1억2000만원까지 떨어져 낙폭을 키웠다. 또 호프집은 1억500만원에서 9500만원까지 하락했다. 이 밖에 치킨가게도 1억1900만원에서 9800만원으로 2000만원 가량 빠지는 등 전체적으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 같은 현상은 창업선호업종에 대한 인식이 ‘잘 모르고 창업해도 정상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는 오류에 빠져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만만하게 여기고 창업하지만 결국 사업부진을 타개하지 못한 채 가게를 내놓는 구태가 답습되고 있다는 의미다.
 
점포라인 정대홍 과장은“창업이 편하다고 널리 인식된 PC방 업종을 보면 월간 최다 매물종목 자리를 도맡다시피 한다”며 “창업이 쉽다고 해서 운영하는 것까지 쉬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수 기자 kys@yutongdaily.com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8/10/20 [17:21]  최종편집: ⓒ 유통데일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612(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ㅣ 팩스 : 02-6008-2823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