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4.05.17 [10:03]
재테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상위 1% 부자 자산 증시 호황에 6경원으로 늘어…사상 최대
기사입력  2024/03/29 [15:29]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미국 내 자산 상위 1%의 작년 말 현재 총자산 규모가 주식 호황에 힘입어 44조6천억 달러(약 6경 원)로 불어나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CNBC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런 결과는 이들의 자산이 지난해 4분기 2조 달러(약 2천700조 원)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연준이 정의한 상위 1%의 총 순자산은 1천100만 달러(약 148억 원) 이상을 보유한 사람들을 말한다. 이들은 미국 전체 부의 30%를 가지고 있다.
특히 상위 1%가 보유한 기업 주식과 뮤추얼펀드의 가치가 전 분기 17조6천500만 달러에서 19조7천달러(약 2경6천500조 원)로 급증했다.
부동산 가치도 소폭 상승했으나 보유 중인 비상장 주식의 가치는 하락, 서로 상쇄되는 등 주식을 제외한 자산의 가치는 큰 변동이 없었다.
작년 4분기의 자산가치 상승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시장 급등으로 시작된 전례 없는 호황의 연속선상에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상위 1%의 자산은 2020년 이후 지금까지 15조 달러(약 2경 원), 즉 49%나 증가했다. 미국 중산층의 자산도 같은 기간 50% 늘었다.
경제학자들은 주가 상승이 '부의 효과'를 통해 소비자 지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와 투자자들은 보유주식 가치가 급등하면서 보다 자신 있게 소비하고 더 많은 위험을 감수할 수 있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무디스 애널리스틱의 마크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주가 급등에 따른 부의 효과는 소비자 신뢰와 지출, 경제 성장에 강력한 순풍이 되고 있다"며 "물론 증시가 흔들리면 경제의 취약성이 부각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상위 10%가 보유하는 주식과 뮤추얼펀드가 전체의 87%나 되고 상위 1%가 거의 절반을 가지고 있는 등 주식이 일부 상위층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중산층과 저소득층의 자산은 주식보다 임금과 주택 가치에 더 많이 의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찰스 슈왑의 리즈 안 손더스 수석 투자전략가는 상위 1%의 자산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37.8%나 되는 등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부유층은 소득 상당 부분을 소비할 필요가 없어서 상위 1%의 주식자산 증가가 소비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CNBC는 올해 들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이미 10% 이상 상승했기 때문에 부유층의 자산은 이미 사상 최고를 경신했을 것이라면서, 2021년과 2022년에는 임금 상승과 주택가격 급등으로 불평등이 소폭 감소했으나 이후 부의 격차는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고 덧붙였다.
nadoo1@yna.co.kr
(끝)

ⓒ 유통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509호(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