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4.05.17 [10:03]
건강과학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근경색, 혈액검사로 6개월 전 예측 가능"
기사입력  2024/02/19 [10:38]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혈액 검사로 심근경색을 6개월 이전에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 대학 의대 심장 전문의 요한 순드스트룀 교수 연구팀이 유럽 6개국에서 심혈관 질환 병력이 없는 총 16만9천5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 중 6개월 전 이내에 최초의 심근경색이 발생한 420명과 건강한 동일집단 1천598명의 혈액검사 자료를 비교해 봤다.


연구팀은 혈중 817가지 단백질과 1천25가지 대사산물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 중 48가지 단백질과 43가지 대사산물 등 모두 91가지 분자가 최초의 심근경색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중 심장에서 분비되는 단백질인 뇌성 나트륨 이뇨 펩티드(BNP)가 임박한 심근경색과 가장 꾸준한 연관성을 보였다.


이 91가지 분자를 연령, 성별, 수축기 혈압과 합치면 최초 심근경색의 임박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6개월 내 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있음을 알려 주는 간단한 온라인 도구(miscore.org)를 개발했다.


이 온라인 도구를 통해 심근경색 위험이 임박했음을 알게 되면 이를 막고 싶은 동기를 유발해 약물 투여, 금연 등 예방 대책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기대했다.


심근경색은 세계에서 가장 큰 사망 원인 중 하나지만 예측이 쉽지 않다. 그 이유는 가장 널리 알려진 심근경색 위험 요인들은 심근경색이 발생하기 오래전부터 꾸준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네이처 심혈관 연구'(Nature Cardiovascular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

ⓒ 유통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509호(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